왠지 이 리뷰를 보면서 게임 자체를 스포일러 당했다는 기분이 든다, 


길지도 않은 5분짜리 리뷰가 진행되면 진행될수록, 

그리고 번역을 진행하며 게임의 정보를 수집할수록 이 게임의 매력이 점점 더해지고


그럴 때마다 "아 내가 아무런 사전 정보도 없이 이 게임을 덜컥했다면 얼마나 개쩔어줬을까"

하고서 한탄을 하곤 한다


되게 알량한 심보이긴 하지, 이거라도 아니었으면 관심도 안 가졌을 거면서

그리고 분명 모종의 이유로 덜컥 플레이하게 되었더라도

"아 서바이벌 좆망겜 이딴 거 왜 계속 쳐 나옴"하면서 제대로 즐기지도 않고 때려 쳤겠지만


그래도 고스트 레비아탄은 사진만 봐도 개쩔어주더라


그리고 wonder/wonder 이런 개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