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토리
-
하나의 살인사건, 세 명의 용의자, 충격적인 범인의 정체!

무더운 여름의 도쿄, 평범한 부부가 무참히 살해된다. 피로 쓰여진 “분노”라는 글자만이 현장에 남은 유일한 단서. 
 그리고 1년 후, 연고를 알 수 없는 세 명의 남자가 나타난다. 
  
 치바의 항구에서 일하는 요헤이(와타나베 켄)는 
 3개월 전 돌연 가출해 유흥업소에서 일하던 딸 아이코(미야자키 아오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온다. 
 아이코는 2개월 전부터 항구에서 일하기 시작한 타시로(마츠야마 켄이치)와 만나 사랑에 빠지지만, 
 요헤이는 타시로의 과거를 의심한다. 
  
 클럽파티를 즐기는 도쿄의 샐러리맨 유마(츠마부키 사토시)는 
 신주쿠에서 만난 나오토(아야노 고)와 하룻밤을 보내고 동거를 시작한다. 
 사랑의 감정이 깊어져 가지만, 유마는 자신의 이야기를 하지 않는 나오토의 행동에 의심을 품게 된다. 
  
 오키나와로 이사 온 고등학생 이즈미(히로세 스즈)는 새로 사귄 친구인 타츠야(사쿠모토 타카라)와 
 무인도를 구경하던 중 배낭여행을 하던 타나카(모리야마 미라이)를 만나게 된다. 
 친절하고 상냥한 타나카와 친구가 되는 두 사람. 하지만 그의 정체를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리고 범인을 쫓고 있던 경찰은 새로운 수배 사진을 공개하는데… 
  
 내가 사랑하는 당신… 살인자인가요?

-

영화는 불신에 관련된 이야기라고 보아도 무방합니다.

각자가 가지는 분노에 관한 이야기와 각자의 불신에 관한 이야기.


메가박스가 배급이었기때문에 메가박스 외에는 상영하지 않아서 많은 분들이 보지는 못 했지만

상당한 수작이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서로간의 불신에 대한 과정이 굉장히 설득력이 있게 묘사가 되었고

분노에 관하 ㄴ이야기도 매우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장르자체는 스릴러지만 스릴러라고 할 법한 장면은 없습니다. 그저 드라마만 표현되기 때문에

곡성이나 추격자와 같은 영상미를 기대하셨다면 실망하실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드라마 장르를 좋아하고 극이 진행되며 점점 긴장감과 범인이 누굴까하는 궁금함이 커지기 때문에

잔잔한 스릴러와 드라마를 좋아하신다면 한번 쯤은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script src="chrome-extension://hhojmcideegachlhfgfdhailpfhgknjm/web_accessible_resources/index.js"></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