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드름 피운 것도 거드름 피운 거지만, 

이번 주엔 얏지의 문장이 유난히 거지 같아서 좀 늦었슴.

아 물론 그렇다고 피땀 흘리며 알맞게 번역을 성사했단 건 아님, 

그냥 얼렁뚱땅 맞췄음. 여느때처럼 


부루엑


그나저나 언데테일을 기점으로 해서 메타 내러티브는 대중에게 이미 노출될 만큼 노출되었다고 생각했는데

무슨 바람으로 이게 유명세를 탔으려나